아이파일

마나를 다스릴 수 있는 몸이었기에

그러므로 명예회복을 위해 전쟁에 지원한다면 펜스럿으로서는 받아들일 수밖에 없다. 만약 쿠슬란이 전장에서 공을 세운다면 명예회복은 충분히 가능한 일이었다.
아부, 아부, 아부.
그 말에 레온이 멈칫했다. 사실 그는 한 가지 사실을 알고
아이파일82
사람 아이파일의 발길이 너무 없어 조금 으스스하긴 하지만 적어도 힐끔대는 시선은 없으니 다행이었다. 그런데 이 골목, 너무 사람이 없는 거 아니야? 어디선가 왈짜패라도 툭 튀어나온다면 꼼짝없이
새끼사슴은 병사들을 눈앞에 두고도 수풀에서 얼굴만 내놓은 체 도망갈 생각을 안 하고 있었다.
치 철토에 정통으로 얻어맞은 것 같았다.
블러디 나이트는 나보다 월등히 강하다. 그가 이룬 무위에 찬사를 보내는 바이다.
굳이 그 아이파일의 경고음을 듣지 않아도 이제는 위험하다는 것을 잘 알 수 있었다.
은 다시 얼굴이 달아오르려 했다. 옛 생각이 너무 날카롭게 가슴을 찔러오자 그녀는 얼른 뒤로 물러서서 퉁명스럽게 말했다. "조금 피곤해요, 가레스. 무슨 일로 온 건지 모르겠군요."
그들은 앉아 식사를 시작했다. 두런두런 대화를 나누며 천천히 음
레온은 머뭇거림 없이 가진 돈 14실버를 모두 꺼내 내밀
휘리리릭!
병사들은 아무런 말없이 그들을 풀어주었다.
아무래도 이건 함정일 것 같아요.
니던가?
세 번째 비명이 지나간 후 사람들을 공포가 지배하기 시작했다.
알겠소. 그렇다면 국왕전하에게 사람을 보내 그대 아이파일의 뜻을 전하겠소.
다급한 국왕 아이파일의 어조에 궁내대신이 고개를 조아렸다.
레온으로서는 황당할 수밖에 없었다.
그저 뭔데요?
아이가 아무 말도 하지 않자 이번에는 여자아이를 쳐다보았다.
수 있다. 그러나 레온은 생각이 있어서 일부러 검을 날려 버렸다.
말꼬리를 흐리는 기율 아이파일의 음성에 진천이 한쪽 눈을 치켜떴다.
임시로 제국군이 지켜주기는 하지만 그들은 머지않아 철수할 것이에요.
얼스웨이 백작 아이파일의 마차는 레르디나에서도 알아주는 고급 레
다시 라온을 곁눈질 하던 윤성이 불현듯 자리를 털고 일어섰다.
왜 말이 되지 않죠? 저는 그런 말은 못 들었어요.
영 아이파일의 잇새로 떨리는 음성이 흘러나왔다. 귀 기울이지 않으면 들리지 않을 낮은 중얼거림. 하지만 그 나직한 목소리는 라온에게 천둥보다 더 크게 들려왔다. 얼음을 뒤집어쓴 듯 머릿속이 아득
나도 이놈 아이파일의 적통 족보인지 뭔지를 보지 말고 저걸 볼 것을 그랬네.
그 말을 들은 칼 브린츠가 레온 일행을 쳐다보았다.
사람들이 다시 당황한 표정을 지었다. 급하게 처리해야 할 사안이 아직 많았다. 일과 연관되어서는 좀처럼 흔들리지 않던 영이 오늘 처음으로 관례를 깼다. 대체 무슨 일이기에.
그들은 국경선에 도착하는 순간 국경 수비군이 합류한 2차 정벌
내려다본 첸은 료가 입고잇는 옷을 하나, 둘 벗겨내리며 살갗을 조금만 건들려도
뭐 난 약속을 지켰으니 가 볼까나?
고조 바람도 쐬시라요. 가자우.
남로셀린 아이파일의 알세인 왕자와 귀족들은 어리석지 않았다.
그게 사실이오?
라온은 손을 흔들며 걱정하는 두 사내를 안심시켰다. 지난번에는 독한 화주였기에 그지 정신을 잃은 것이지, 이번에는 아닙니다. 이깟 술 한 잔에는 어림도 없습니다. 어림도 어라? 그런데 왜
어딜 가려고 했냐고 물었잖아요. 그런데 금세 말을 바꿔 우릴 데리러 왔다고 하니. 뭔가 이상하지 않아요?
믿을 수 없는 사실에 레온은 그 자리에 얼어붙어 버렸다.
알겠소. 동쪽 국경 부근으로 유인하리다. 좌표는.
카펫 위에 주저앉아 침대에 등을 기대어 눈을 감으며
민들을 벗겨내는 것이다. 세금 아이파일의 액수는 달리 정해져 있

Partners

logo one
logo two
logo three
logo fou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