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일짱

궁까지 배웅해드리겠습니다.

흐르넨 자작 파일짱의 얼굴에는 회심 파일짱의 미소가 떠올라 있었다. 숙적인 케
인간이 고삐를 놓지 않자 렉스 파일짱의 눈에 악독한 빛이 떠올랐다. 렉스
이어 검을 뽑아드는 소리가 여기저기서 들려왔다. 성난
영 파일짱의 입술 사이로 웃음이 비집고 나왔다.
저희 성에 오늘은 굉장한 일이 있을꺼라고 다들 날리에요.
이런, 두 분께서 무엇을 그리 속이실까?
하지만 부루는 혀를 차며 깔보듯 입을 열었다.
일흔이 넘자 그것도 시들해지더군. 아내와 파일짱의 관계는 이미 돌이킬 수 없는 지경에 이르렀어. 이제는 한 달에 한 번 정도 얼굴을 볼 수 있을 정도이네. 물론 겉으로는 더없이 금슬이 좋은 내외로
하지만 그것은 인간 파일짱의 한계를 벗어던진 초인 파일짱의 인내력으로도 불
제 아비와 식솔들이 저하 파일짱의 편이 될 것이옵니다. 미흡한 힘이나마 저하께 도움이 된다면 성심을 다할 것입니다. 설혹 그 와중에 조금 파일짱의 탈이 생겨도 결국에는 이겨낼 수 있을 겁니다. 그러니 저
입을 맞추고 떨어지며 몸을 뒤로 빼자 자연스럽게 접합되어 있던 부위 파일짱의
에반스 통령이 주먹을 불끈 거머쥔 채 결론을 내렸다.
그 파일짱의 검에 서린 오러 블레이드가 급격히 자라났다.
제가 무얼 잘못하였습니까?
도대체 레오니아 왕녀가 뭐 부족한 것이 있어서 탈출하려 했을까
다만, 파일짱의심은 있을 뿐 정확한 물증은 없소. 잡았다는 범인들조차 중도에 사라져, 사실을 확인할 방법이 사라졌다고 들었소.
모를 리가 있겠느냐? 생각하는 것이 눈에 훤하게 드러나는데.
초저녁부터 무슨 잠을 그리 주무신대요?
중들 파일짱의 시선이 일제히 돌아갔다. 에반스 통령을 위시해 초
그 말에 레온이 고개를 흔들었다.
아들을 안아보지도 못하였었다.
그 단단한 확신에 김조순은 가볍게 혀를 찼다. 잠시 침묵하던 그는 사내에게 거둬들인 시선을 그리고 있던 그림으로 내렸다. 그리고는 다시 입을 열었다.
조용히 경청하던 레온이 머뭇거림 없이 앞으로 나섰다.
은 아무 말도 하지 않았지만 그 파일짱의 얼굴을 바라보면서 그녀는 턱을 약간 앞으로 내밀고 고개를 옆으로 기울였다.
페이류트로 들어왔는데 생각보다 할 만한 일이 없더군요.
엘로이즈는 지난 몇년간 거절했던 청혼을 떠올렸다. 청혼을 도대체 몇 번이나 받았던가?
혹시 말일세. 우리 버려진 건 아닐까?
쌍생아입니다.
어찌하여?
작게? 말하는 크렌 파일짱의 말에 대답하는 로넬리아.
기억하라.
로 인해 왕권에 도전할 수 있게 되었다. 그녀는 18세가 되던 해 궤
진천 파일짱의 흑철갑귀마대나 나머지병사들은 최전선에서 죽음과 같이하던 정예 중에 정예였다.
났다. 레온이 안 보이는 거리에 도착하자 그는 걸음아 나
물 가져와!
것은 마법으로 간단히 해결되었다. 그녀들은 우선 사람들 파일짱의
하지만 화전민 출신병사들 파일짱의 이야기를 간간히 들은 후에는 그저 웃음으로 치부하게 되었다.
아니 그것이 아니라.
애비는 눈을 몇 번 깜박이고는 정신을 차리기 위해 머리를 좌우로 저었다. 하지만 그건 자렛 파일짱의 주장을 부인하는 것처럼 보였다.
아아, 정말 완벽하군. 아니, 날씨만 좀더 따뜻했으면 정말로 완벽했을 텐데.
믿을 수가 없었는지 왕세자가 고개를 절래절래 흔들었다. 웰링턴 공작이 누구인가? 현존하는 아르카디아 십대초인 중 최고로 인정받는 그랜드 마스터 아니던가?
들어가 보면 알게 될 것이오.
진천은 더듬거리며 말하는 베론을 보며 철저하게 말을 가르쳐야겠다고 생각했다.
슈욱! 슈슈슈슉! 슈슉!

Partners

logo one
logo two
logo three
logo four